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인양 결정 당시 해수부 장관 지낸 유기준 “의도적인 정치 공세”

중앙일보 2017.03.23 23:13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진 페이스북 캡처]

2015년 4월 세월호 인양을 최종 결정할 당시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관련 언급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23일 유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인양을 두고 바른정당 소속의 김 모 의원이 ‘세월호 인양 당시 해수부장관이 인양여부를 국민투표에 부치자고 했다’는 말을 했는데 해당 발언이 저를 지칭한 것이 맞다면 이는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해수부장관 당시 세월호 인양 여부를 놓고 ‘국민 여론을 겸허히 수용해서 결정하는, 가장 합리적인 공론화 방식이 여론조사로 볼 수 있다’라고 한 언론과 인터뷰한 적이 있었고, 제가 해수부장관 재직 중에 세월호 인양이 결정되었습니다”고 전했다. 또 “‘여론조사’와 ‘국민투표’는 엄연히 다른 것이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인데, 김모 의원의 국민투표 언급은 헌법에 대한 소양이 부족하거나, 아니면 의도적인 정치적 공세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2015년 4월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안전처와 해양수산부 등 17개 부처가 참여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세월호 선체 인양 결정 안을 심의한 결과 세월호 선체를 인양하기로 결정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