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상현 “친박은 없다. ‘보수 대통합’ 밀알 되겠다”

중앙일보 2017.03.23 19:31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이 23일 “보수대통합의 밀알이 되겠다. 이제 친박은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 본지 통화서
"친박계와는 다른 길 걷겠다"
"탄핵은 과거...시시비비 가리지 말고 좌파 정권 막아야"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삼성동 자택 앞에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인 이선화씨, 최경환·윤상현 의원(오른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삼성동 자택 앞에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인 이선화씨, 최경환·윤상현 의원(오른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윤 의원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탄핵은 과거다. 이제는 과거에 대해 따지지 말고 탄핵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퇴거할 때는 물론 검찰 소환 당일 홀로 자택 앞을 지키는 등 그동안 핵심 친박계 의원으로 인식돼 왔다.
 
윤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을 바꾼 것이냐’는 질문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판단은 검찰에 넘어갔다. 지금부터는 박근혜 이후 벌어질 것에 대비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내 다른 친박계 의원들과 상의한 것이 아닌 독자적인 행보라고도 했다. 
 
그는 “친박계 의원들의 정서는 탄핵 찬성하고 나간 바른정당 의원들에 대해 ‘배신자다’,‘못 믿는다’는 것이지만 나는 다르다”라며 “이제 탄핵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가를 온전히 세우는 것이다. 과거의 시시비비를 따지지 말고 초월해야 한다. 적어도 좌파들에게 정권을 넘겨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윤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외연 확장 없는 보수는 미래가 없다”며 “ ‘보수대통합’을 기반으로 외연을 중도까지 확장해야 한다”고 적었다.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후보는 ‘친박청산’을 조건으로 보수 단일화를 내세우고 있다. 
 
또 바른정당 지도부 역시 “폐족이 돼야 할 친박들이 헌법재판소 판결에 불복하고 있다”며 친박계를 비판하고 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