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드컵 때문에 한 시간 앞당긴 JTBC 뉴스룸…세월호 소식도 집중 보도

중앙일보 2017.03.23 19:21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JTBC 뉴스룸이 오늘(23일) 한 시간 일찍 방송됐다.  

 오후 8시에 방송되던 뉴스룸이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 대 중국 생중계로 1시간 일찍 편성해 오후 7시에 시작됐다.  

 오후 8시20분부터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 대 중국 경기를 단독 생중계한다.

 이날 뉴스룸에서는 1072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세월호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JTBC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까지 작업이 순조로워 보이지만, 매 순간순간이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한 걸음 더 들어가 전해드리겠습니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