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8억짜리 '고래똥' 건진 가난한 어부의 인생역전

중앙일보 2017.03.23 18:35
 아라비아해 연안의 작은 나라 오만의 평범한 허부가 28억원짜리 ‘고래 똥’을 낚아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에 사는 어부 칼리드 알 시나니는 작은 통통배 하나로 20년째 물고기를 잡아 생계를 잇고 있었다.
그가 건진 '용연향'은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에 생기는 배설물로 값비싼 향수 원료로 쓰인다. [월드오브버즈]

그가 건진 '용연향'은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에 생기는 배설물로 값비싼 향수 원료로 쓰인다. [월드오브버즈]

 
여느 때처럼 물고기를 잡던 어느 날, 유독 고기가 잡히지 않아 마지막으로 한 번 더 그물을 던지고 집으로 돌아갈 채비를 하던 중 그물에서 묵직한 손맛이 느껴졌다.
 
월척을 직감하고 힘겹게 글어올린 그물에는 심한 악취를 뿜어내는 커다란 기름덩어리가 있었다.
 
일단 배에 실어 뭍에 온 그는 자기가 건져 올린 게 ‘용연향’이라는 값비싼 ‘바다의 보석’이란 걸 알게 됐다.
 
용연향은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 속에 생기는 이물질인데 향수의 원료가 된다.
 
향이 뛰어나고 지속성이 좋아 침향, 사향과 함께 세계 3대 향으로도 꼽힌다.
 
칼리드가 건진 용연향의 무게는 60㎏이고, 값어치가 28억4000만원에 달했다.
 
그는 “20년 동안 망망대해에서 고기를 잡으며 힘들게 살아왔는데 드디어 내게 행운이 찾아왔다”며 “고기 잡는 일을 그만두고 호화로운 삶을 살겠다”고 기뻐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