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측, 경선 투표결과 유출에...수사 의뢰

중앙일보 2017.03.23 17:55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첫 투표가 22일 서울 서소문 서울시 의원회관 별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중구 투표소에서 당원 및 국민 신청자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첫 투표가 22일 서울 서소문 서울시 의원회관 별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중구 투표소에서 당원 및 국민 신청자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전날인 22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현장투표 결과로 추정되는 문건이 유출된 가운데, 안희정 충남도지사 측이 23일 중앙당 선관위에 수사를 의뢰했다.
 
강훈식 안 지사 측 대변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관위가 유포자와 유포 경위 등 진실을 밝히는 게 책임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당 선관위가 진상조사위를 구성했지만, 수사권이 없다"라며 "실체적 진상 규명을 위해서도 검찰이든 경찰이든 선관위가 수사 의뢰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민주당 단체 채팅방에 이 문건을 올린 사람들이 있다"라며 "표를 보면 충청 지역 등 안 후보가 이기는 지역이 다 빠져있다"라고 말했다.
 
안 지사 측은 문건의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 지역위원장 단체 메신저에 문건을 올린 사람, 그리고 투표 후 1시간여 만에 부산 현장 투표 결과에 대한 보도가 나온 경위 등을 수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안 지사 측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사과도 요구했다.
 
강 대변인은 "추 대표가 이번 일에 관여했을 것으로 생각지 않는다"라면서도 "당 대표가 될 때 공정한 경선관리를 약속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서는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