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는 게 귀찮아 다이어트 해본 적 없다는 여자 연예인

중앙일보 2017.03.23 17:00
[사진 '팔로우미8' 캡쳐]

[사진 '팔로우미8' 캡쳐]

‘애프터스쿨’ 출신 이주연이 살이 찌지 않는 이유를 공개했다.
 
이주연은 최근 진행된 패션앤 ‘팔로우8’ 녹화에서 “먹는 것이 귀찮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사진 '팔로우미8' 캡쳐]

[사진 '팔로우미8' 캡쳐]

[사진 '팔로우미8' 캡쳐]

[사진 '팔로우미8' 캡쳐]

 
이주연은 뉴욕의 먹거리에 열광하는 다른 MC들을 보고 “맛있는 음식이라고 해도 먹고 싶은 생각이나 흥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다이어트를 딱히 해 본 적도 없다. 그만큼 먹지 않아서 살이 찌지 않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컴백을 앞두고 한창 다이어트 중인 정채연은 진심으로 “부럽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진 '팔로우미8' 캡쳐]

[사진 '팔로우미8' 캡쳐]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