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조선업 구조조정, 원인분석·책임규명 반드시 뒤따라야"

중앙일보 2017.03.23 16:49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중앙DB]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중앙DB]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23일 정부가 발표한 대우조선해양 구조조정 추진 방안에 대해 "조선산업을 살리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도록 본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의 대선캠프 '비상경제대책단' 이용섭 단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3차 경제현안점검회의를 열고 "문 전 대표가 '이런 부실로 인해 세금이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원인 분석과 책임 규명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는 말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날 문 전 대표는 호남 방문 일정으로 회의에 참석하진 않았다. 
 
문 전 대표는 "조선업이 지금은 한국 경제에 많은 어려움을 주고 있지만 조선업은 우리나라가 아직도 기술 우위에 있고 산업 연관효과가 높으며 고용집약적 산업이므로 훗날 다시 한국경제의 효자 산업이 될 것"이라며 "(캠프) 회의에서 정부의 대우조선 구조조정 대책을 면밀히 점검해 부족한 부분은 보완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용섭 단장을 비롯해 김동열 현대경제연구소 이사, 고동원 성균관대 교수, 김성진 숭실대 교수, 김수현 세종대 교수, 김현철 서울대 교수, 조훈 카이스트 교수, 황성현 인천대 교수, 장윤숙 정책본부 정책조정실장 등 9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간 여러가지 위험 신호에도 불구하고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 박근혜 정부의 책임과 함께 특히 주채권은행이자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책단은 정부의 구조조정 추진 방안에 대해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의 사후 대책이지만 대선 분위기에 흔들리지 않고 구조조정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한 것은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