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물 학대' 논란 강아지유치원 "수습직원, 바로 퇴사시킬 예정"

중앙일보 2017.03.23 16:47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강아지를 학대하는 영상이 논란이 되자 해당 강아지유치원이 사과했다.


이날 SNS에는 경기도 부천시의 한 반려동물 호텔 겸 강아지유치원 직원이 개의 안전벨트를 잡아끌어 개를 벽에 던지고, 발로 차는 등의 학대를 하는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 해당 강아지유치원 인스타그램]

[사진 해당 강아지유치원 인스타그램]

동영상이 문제가 되자 해당 업체는 SNS 공식 계정에 "오늘 올라온 동영상으로 인해 많은 분이 분노하고 계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해명 글을 게재했다.
 
해당 업체는 "동영상 속 남성은 일한 지 한 달 정도 된 수습직원이며 피해 강아지는 그 직원의 반려견"이라고 해명하며 영상 속 강아지의 사진도 게재했다.
 
이어 "직원은 경찰 진술을 마치고 귀가했으며 바로 퇴사시킬 예정"이라며 "피해 강아지 '미아'는 저희가 보호하고 있다.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업체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미아가 다른 아이와 싸워서 혼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2년 동안 믿어주시고 맡겨주셨던 분들께 뭐라 말할 수 없을 만큼 죄송한 마음"이라며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 생긴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