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인양] “노란 리본 달지 말라”는 시민에…한마디 던진 이재명

중앙일보 2017.03.23 14:43
"세월호 리본 달지 말라"는 시민을 다그치는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 이재명 페이스북]

"세월호 리본 달지 말라"는 시민을 다그치는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 이재명 페이스북]

이재명 성남시장이 과거 세월호 추모 리본을 비판하는 한 시민을 다그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 시장이 23일 페이스북에 올린 세월호 추모 영상은 그가 과거 헌법재판소 앞에서 지방 재정 문제와 관련해 열린 집회에 참석했던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 자리에 이 시장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을 달고 나왔다.
 
그러자 이 시장을 본 한 시민이 “노란 리본 좀 안 달면 안돼요? 지겨워서 그래”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 시장은 “뭐라고요? 우리 어머니(시민을 지칭한 말) 자식이 죽어도 그러실 겁니까?”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시민이 “그렇지만 그건 또 틀리죠(다르죠) 그런거 하고는”이라고 답했고, 이에 이 시장은 “내 자식과 남의 자식이 왜 틀리냐”며 “같은 사람이다. 우리 어머니 같은 사람들이 나라를 망치는 거에요”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이어 화난 말투로 “어떻게 사람이 죽었는데 저런 소릴 합니까”라고 말했다. 이를 지켜본 이 시장의 지지자들은 “화이팅”을 외쳤다.
 
이 시장은 이날 세월호 인양을 계기로 이 영상을 올렸다. 그는 이 게시물에서 “국가의 가장 큰 의무는 국민의 목숨을 지켜주는 일인데, 우리가 남의 일로 외면하고 관심 갖지 않았기 때문에 똑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제 잘못이고 우리 모두의 잘못”이라고 적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