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경선 투표 결과 유출 문건, 사실 아냐"...진상 조사 착수

중앙일보 2017.03.23 13:04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23일 민주당 경선 현장투표 결과로 추정되는 문건이 SNS상에 유포된 것과 관련, "떠도는 개표 결과는 전혀 신뢰할 수 없는 근거없는 자료라고 보면 된다"고 해명했다. 오종택 기자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23일 민주당 경선 현장투표 결과로 추정되는 문건이 SNS상에 유포된 것과 관련, "떠도는 개표 결과는 전혀 신뢰할 수 없는 근거없는 자료라고 보면 된다"고 해명했다. 오종택 기자

  
인터넷 상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현장 투표 결과로 추정되는 문건이 유포된 것과 관련해 민주당 선관위가 "근거 없는 자료"라고 해명했다.
 
민주당 양승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23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떠도는 개표 결과는 전혀 신뢰할 수 없는 근거 없는 자료라고 보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부위원장은 "확실한 것은 어제(22일) 인터넷에 떠돈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나 당 선관위에서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이라는 것"이라며 "중앙당 선관위는 진장조사위를 구성해 (해당 사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상조사 결과 선거방해 등 범죄 혐의가 드러나면 가차 없이 형사고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해당 자료가 '근거 없음'인 이유에 대해 "중앙선관위가 위탁업무를 맡았기 때문에 (결과를) 확일할 방법이 없었다"며 "밀봉상태로 어제 밤 늦게 중앙당 선관위로 인계했고, 권역별로 함께 개표하기 때문에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양 부위원장은 "다만 어깨 너머로 보이는 자료와 정보일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전국 250개 투표소에서 경선 현장투표를 마친 직후 투표 결과 유출 의혹이 제기됐다. '문재인 전 대표가 안 지사와 이 시장을 큰 폭으로 앞섰다'며 구체적인 투표 수치가 엑셀파일 형태로 돌기 시작한 것이다. 현장 경선은 각 대선주자 캠프가 합의한 룰에 따라 250개 현장 투표소별로 각 캠프 관계자들이 대표 입회해 참관하게 된다. 250개 투표소에 4명씩 총 1000명의 참관인이 생겨나는 셈이다. 이에따라 정치권 안팎에서는 "참관인 입을 통해 일부 결과가 유출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양 부위원장은 "당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불법과 탈법행위에 대해 엄정 조치하겠다"며 "(향후 이어질)ARS나 순회 투표에서는 조금이라도 허점이 노출되지 않게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당 중앙선관위는 진상조사위원으로 양승조(위원장), 조응천, 송옥주, 안호영, 송기헌, 김영호 의원 등을 임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