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친 폭행' 논란인 아이언, SNS에서 저격한 고등래퍼 윤병호

중앙일보 2017.03.23 10:34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Mnet '고등래퍼‘에 출연 중인 윤병호가 SNS를 통해 래퍼 아이언을 저격하는 글을 올려 화제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윤병호는 최근 자신의 SNS에 “마약을 하든 길거리에서 쌈박질을 하든 별로 신경 안 쓰는데 여자친구를 때리는 건 대가리 텅 빈 머저리지. 멋있는 척 다 하더니 찌질이었네”라는 글의 내용을 올렸다.
 
이어 “만약 내가 그런 짓을 했으면 우리 엄마가 나를 죽였을거야. 난 그렇게 그지같이 가르침 받지 않았거든. 이번에 진심으로 반성해라 XXX야”라며 격렬하게 비판했다.
 
윤병호가 저격한 사람은 최근 전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아이언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이언은 “그녀가 늘 나에게 폭력을 요구했다. 본인은 그래야만 만족을 한다고 했다”고 해명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아직 확정된 사안이 아닌데 성급한 거 아니냐”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윤병호의 SNS에서 삭제된 상태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