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키에 스캔들' 모리토모학원 측 "아베 부인에 강연료 줬다"

중앙일보 2017.03.23 10:3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의 금품 수수 의혹에 연루된 학교법인 모리토모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籠池泰典) 이사장이 23일 공개된 주간지 슈칸분슌 인터뷰에서 "아키에를 통해 아베 총리로부터 기부금 100만엔(약 1000만원)을 받았으며, 강연료로 아키에에게 10만엔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가고이케 이사장 "아키에에게 10만엔 지불" 폭로
아베 총리는 그동안 강연료 수수 강력 부인해와
가고이케, 오늘(23일) 국회서 스캔들 관련 증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

이날 인터뷰에서 가고이케는 "2015년 9월 5일 아키에가 우리 학원 부설 쓰카모토유치원에서 강연을 마치고 '아베 총리가 보냈다'며 100만엔의 기부금을 내게 건넸다"며 "나는 미리 강연료로 준비했던 10만엔을 '감사'라고 쓴 봉투에 넣어 선물용 과자와 함께 전달했다"고 말했다.
 
모리토모 측에서 아키에에게 강연료를 지불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슈칸분슌은 "이 증언이 사실이라면 사건이 아주 중대해진다. 아베 총리는 국회 답변에서 아키에의 강연료 수수를 수 차례나 명확하게 부인해왔기 때문"이라며 사안의 중대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국회에서 "우리 부부가 (모리토모 학원의 스캔들과) 연관이 있다면 총리와 국회의원직을 모두 사퇴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가고이케는 아베 총리가 국회에서 강연료 수수를 부인한 것에 대해 "처음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너무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나 혼자만의 일이라면 참겠지만 우리 직원들 중에서도 '분하다'는 감정을 가진 사람들이 있었다"며 아베 총리에 섭섭함을 드러냈다.
 
가고이케는 오늘(23일) 일본 국회에 소환돼 이번 스캔들에 관해 증언한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