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 22m의 세월호, 수면 위로 13m만 올리는 이유

중앙일보 2017.03.23 08:47
  
23일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는 진도 팽목항 인근지역 해안은 파도가 잔잔해 세월호 인양작업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
 
정부는 세월호 선체를 날씨 문제가 없다면 예상시간보다 2~3시간 빠른 오전 11시 수면 13m 위까지 들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오전 7시 공지를 통해 “세월호와 바지선간 1차 고박(고정)을 위해 작업 인부가 세월호 선체 위에서 작업 중이다”고 밝혔다.
 
 
23일 오전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 두척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23일 오전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 두척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선체 폭이 22m인 세월호 선체는 왼쪽으로 눕혀져 있는 상태다. 이 중 13m 정도만 수면위로 부상을 시키고 나머지 9m, 선체의 40%가량은 물속에 잠긴 상태로 반잠수식 선박까지 이동하게 된다.
 
선체를 완전히 부상시키지 않는 이유는 세월호 선체를 22m 전부 다 들어 올릴 경우에 바람이라든지 유속이라든지 기타 다른 변수로 인해서 인양 작업에 어려움이 따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인양한 선체를 잭킹바지에 고정하는 작업은 반나절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수중 26m까지 가라앉을 수 있는 반잠수식 선박에 옮겨진 후에는 세월호 선체 고박 작업이 또다시 이뤄진다. 선적 작업이 마무리될 경우에는 목포신항 철재 부두까지 반잠수식 선박이 이동한다.
 
반잠수식 선박 이동과 세월호 선체 육상 거치에 소요되는 시간은 5일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목포 운반이 완료된 후에는 고박 해체 및 세월호 선체 하역 작업(물빼기 작업과 세척, 방역 작업)이 진행된다.
 
바닷속에 가라앉아있던 세월호가 3년 만에 수면에 모습을 드러냈다. 23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세월호가 이날 오전 3시 45분경 선체 물 위로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4월 16일 이후 1073일 만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