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은 사람 질리게 해” … 안희정 새벽 1시 ‘페북 공습’

중앙일보 2017.03.23 02:48 종합 6면 지면보기
안희정 후보가 전주시 덕진동 전북대를 방문해 학생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와 문 후보 진영의 비뚤어진 태도에 대해’라는 글을 올렸다. [뉴시스]

안희정 후보가 전주시 덕진동 전북대를 방문해 학생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와 문 후보 진영의 비뚤어진 태도에 대해’라는 글을 올렸다. [뉴시스]

문재인-안희정, 두 사람이 루비콘강을 건너는 걸까.
 

“끊임없이 내 발언 왜곡, 교묘히 공격
얼마나 정 떨어지게 하는지 아는가”
문 측 “직접 쓴 글 맞나” … 반격은 자제
“양측 충돌, 호남 경선 기싸움” 분석도

대선주자인 안희정 후보가 22일 새벽 1시쯤 페이스북에 올린 글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이 발칵 뒤집혔다.
 
안 후보는 ‘문재인 후보와 문 후보 진영의 비뚤어진 태도에 대해’라는 제목의 글에서 “문재인 후보는 끊임없이 내 발언을 왜곡하거나 왜곡된 비난에 편승해 결국 교묘히 공격했다”며 “자신들이 비난당하는 것은 모두가 마타도어이며 부당한 네거티브라고 상대를 역공한다”고 썼다. 이어 “문 후보와 문재인 캠프의 이런 태도는 타인을 얼마나 질겁하게 만들고 정 떨어지게 하는지 아는가”라며 “사람들을 질리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면 성공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대연정 발언, 또 문 후보의 ‘전두환 표창장’ 발언 논란 과정에서 오간 발언들을 문답체로 올렸다. 비판 수위가 높고 표현이 직설적이어서 문재인 후보 캠프 사람들은 “안 후보가 직접 쓴 글이 맞느냐”는 반응까지 나왔다.
 
안 후보 캠프의 핵심 의원은 “감정이 폭발한 것”이라며 “직접 쓴 게 맞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직접 쓴 글을 실무진과 공유하는 단체 대화방에 올렸다고 한다. 이를 본 실무진이 “말은 맞지만 비판 수위가 높아 (언론 반응 등이) 걱정된다”고 우려했지만 안 후보는 그 글을 한밤중에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안 후보는 이날 전주 방문길에 만난 기자들에게 “상대의 의견을 야합과 무원칙한 정치 행위로 깎아내리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거듭 문 후보를 비판했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대해선 “두 달간의 경선 과정에서 느낀 솔직한 소회”라며 “대화와 토론이 상대 진영의 입을 막는 일이 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 측은 내부적으로는 부글부글 끓었지만 겉으로는 반격을 자제했다. 문 후보 본인도 기자들에게 “내부적으로 균열이 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며 “후보든 후보 주변 인물이든 네거티브만큼은 하지 말자는 당부를 다시 한번 드리겠다”고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하지만 참모들은 “어떻게 정 떨어진다는 표현까지 쓰느냐”고 흥분했다.
 
문·안 후보의 충돌엔 쌓여온 감정이 폭발한 것 외에 호남 경선을 앞둔 전략적 계산도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안 후보를 돕는 이철희 의원은 “문 후보 측 오거돈 부산 경선캠프 상임위원장의 ‘부산 대통령 발언’(‘부산 대통령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 달라’)이나 전두환 표창장 논란으로 호남 표심이 악화되자 문 후보 측이 안 후보에게 네거티브 프레임을 씌워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의 행동은 문 후보 측 프레임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방어전략이라는 것이다.
 
문 후보 측이 안 후보의 직설적인 비판에 사실상 무대응하는 것은 호남 경선을 앞두고 기존의 ‘맏형 전략’을 무너뜨리면서 괜한 변수를 만들지 않겠다는 뜻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