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침줄 빼곡한 조서 … ‘7시간 검토’ 검찰도 예상 못했다

중앙일보 2017.03.23 02:33 종합 12면 지면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삼성동 자택 앞에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인 이선화씨, 최경환·윤상현 의원(오른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삼성동 자택 앞에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인 이선화씨, 최경환·윤상현 의원(오른쪽부터)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22일 오전 6시55분에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에 앞서 약 7시간20분 동안 피의자 신문조서를 읽고 수정을 요구했다. 약 14시간 동안 진행된 검사의 신문 뒤에 벌어진 상황이었다. 통상 피의자와 변호인의 조서 검토는 길어야 3시간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9년 대검 중앙수사부의 소환조사를 받았을 때도 검토 시간은 그 정도였다. 박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 등 13개에 이르는 혐의 때문에 200개가 넘는 질문을 받았다 해도 이례적인 일이다.
 

박 전 대통령, 문구 하나하나 체크
통상 걸리는 시간의 2~3배 걸려
사소한 표현도 유죄 입증 고리 우려
“이런 의도가 아니고 … ” 재작성 요구
검찰 “아주 신중하고 꼼꼼한 분”

검찰 측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는 22일 “(박 전 대통령이) 성격이 아주 신중하고 꼼꼼한 분인 것 같다. 조서에 문답이 있으니 하나하나 꼼꼼하고 세밀하게 본 것 같다”고 말했다. ‘꼼꼼’이라는 단어를 두 차례 언급했다.
 
박 전 대통령의 혐의 13개는 대부분 ‘공모’와 관련돼 있다. 최순실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은 “박 전 대통령의 지시였다”고 일관되게 진술 중이다. 안 전 수석의 수첩 56권, 정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 녹음파일 등 구체적인 물적 증거도 확보돼 있다.
 
박 전 대통령에게는 21일 검찰에서 한 진술이 향후 법정에서 이에 대응하는 무기가 될 수도 있고, 덫이 될 수도 있다. 따라서 단어나 문구의 어감도 중요하다.
 
박 전 대통령은 직접 ‘현미경 조서 검토’를 했다. 검찰의 질문에 대한 자신의 답변이 어떻게 적혔는지를 세밀하게 따졌다. 법리적인 부분에서는 조사 때 입회한 유영하·정장현 두 변호사와 수시로 상의했다.
 
박 전 대통령의 수정 요구는 조서 전반에 걸쳐 광범위하게 이뤄졌다. 검찰에 따르면 “이건 이렇게 말한 게 아니었는데 내용이 잘못 받아들여진 것 같다” “이 표현은 이런 의도가 아니었고…” 등의 말로 재작성을 요청했다. 처음에 작성된 신문조서 중 일부는 폐기됐다. 문장이나 단락 전체를 들어내야 했기 때문이다. 단어나 표현을 바꾸는 단순 수정의 경우에는 그 위에 줄을 긋고 박 전 대통령의 도장을 찍은 뒤 고침 표시를 해놓았다. 검찰 관계자는 “조서의 총 분량이 수백 쪽으로 많은 탓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수정 사항이 너무 많아 개수로 표현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형사소송법상 조서는 피의자가 이의를 제기하거나 의견을 진술할 경우 이를 추가로 기재해야 한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조사에 대비해 치밀하게 준비를 하고 온 것으로 짐작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변호사는 “영상녹화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진술조서에 본인과 변호인이 서명하고 나면 그 자체로서 법정에서 증거가 된다. 재판에 가서 진술을 번복해도 재판부가 원래의 진술에 무게를 둘 수 있다”고 말했다.
  
검찰과 특검팀의 소환에 불응했던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25분부터 22일 오전까지 21시간30분을 검찰 청사에 머물렀다. 검찰 조사를 받은 역대 대통령 중 최장시간이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16시간20분, 노무현 전 대통령은 13시간 동안 조사(조서 검토 시간 포함)를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의 귀갓길은 테헤란로가 아닌 올림픽대로였다. 삼성동 자택까지 도착하는 데 11분이 걸렸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청 앞 취재진, 자택 앞 지지자들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글=윤호진·송승환 기자 yoongoon@joongang.co.kr
사진=전민규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