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주앉은 촛불·태극기 “모두 나라 위한 것, 정치권 이용 말라”

중앙일보 2017.03.23 02:28 종합 12면 지면보기
박 전 대통령 검찰 나온 날, 양쪽 집회 참가자 즉석 토론 
 
둘로 갈라진 광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은 21일에도 재연됐다. 이른 아침부터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정문과 서문 쪽에 각각 이른바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이 모였다. “구속하라” “탄핵무효” 같은 정반대 구호가 울려 퍼졌다.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 삼거리에선 한때 두 집회 참가자 50여 명이 뒤섞이며 욕설이 오갔다. 몸싸움 일보 직전까지 치달았다. 경찰이 제지해 충돌은 피했지만 몇 달간 대립하며 깊어진 감정의 골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탄핵 무효 집회 김기현씨
박근혜 때리기만 매달리지 말자
최순실 잘못, 대통령에 뒤집어씌워
30대 두 아들과 대화 안 통해
대선서 누가 당선되든 인정해야
광화문광장서 커피 얻어먹고 싶어

구속 촉구 집회 천창룡씨
태극기측 왜곡된 정보를 진실로 여겨
탄핵 깨끗이 인정하고 새 시작을
태극기 어르신들도 우리의 이웃
추운데 고생하시는 것 알아
커피든 술이든 환영, 한잔

 
서로를 이해하고 싶은 마음은 없었을까. 집회를 취재하다 ‘즉석 토론’을 떠올렸다. 서로 대화하고 싶은 마음이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태극기집회’ 참가자 김기현(63·왼쪽)씨와 ‘촛불집회’ 참가자 천창룡(52)씨가 21일 두 집회 장소 중간 지점에 있는 카페에서 만나 토론을 벌였다. [사진 여성국 기자]

‘태극기집회’ 참가자 김기현(63·왼쪽)씨와 ‘촛불집회’ 참가자 천창룡(52)씨가 21일 두 집회 장소 중간 지점에 있는 카페에서 만나 토론을 벌였다. [사진 여성국 기자]

탄핵 무효 집회 참가자 김기현(63)씨와 구속 촉구 집회 참가자 천창룡(52)씨가 현장에서 제안에 응했다. 대화를 위해 양쪽의 거센 구호 소리를 피해야 했다. 중앙지검 서문 앞에 있던 김씨와 동문 앞에 있던 천씨를 인근 한 카페에서 만나도록 했다. 집회 속에 섞여 있을 때는 거칠어 보였지만 마주 앉은 그들은 예의를 갖춰 악수를 나눴다. 물론 두 사람이 양 집단을 대표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이 때문에 오히려 편안한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다.
 
-집회엔 얼마나 자주 나왔나. 양쪽 집회에 대한 생각은.
천=“촛불집회 시작부터 끝까지 참여했다. 사람마다 각자 생각이 다르니 다른 사람은 ‘친박 집회’에 나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쪽 참가자들이 왜곡된 정보를 진실처럼 생각하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 돈 받고 집회에 나온다거나 관제데모라는 보도도 있지 않았나. 그런 사람이 진짜 없는 것인지 여전히 궁금하다.”
 
김=“돈 받고 나오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지만 대다수는 절대 아니다. 촛불집회는 뉴스나 영상으로 봤다. 자기주장이 있는 사람들 같았다. 하지만 과유불급이라는 말이 있다. 박 전 대통령의 작은 잘못을 가지고 지나치게 밟으려 하는 것 같다.”
 
-탄핵소추부터 파면까지 많은 일이 있었다. 어떤 생각이 들었나. 
김=“그래도 한 나라의 대통령인데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 국가적으로도 그렇다. 지금까지 과정을 보면 국회의원, 특히 여당이었던 이들이 탄핵소추에 참여하면서 여기까지 달려왔다. 이 지경이 된 것은 바른정당 쪽 탓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다. 야당은 야당으로서 일을 한 거니까. 또 모든 일이 처음부터 대통령 구속을 향해 달려온 것 같다. 탄핵소추, 파면 모두 그렇다.”
 
천=“나는 경남 거제가 고향이다. 전통적인 ‘1번’ 지역이다. 깃발만 꽂으면 된다. 그러다 보니 부패가 많다. 그래서 사회운동가로 살게 됐다.”
 
김=“잠깐, 호남이 아니라 경남 사람인가. 거제도면 조선소 다니는 민주노총 조합원도 많겠다. 그 사람들 너무 과격한 것 아닌가.”
 
천=“민주노총에 대해 반감이 있는 것도 알지만 필요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아무튼 탄핵은 당연한 결과였다. 재판관 8명 다 이념 성향이 다르지 않나. 그럼에도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가 살아 있다면 8대 0의 결과가 나올 거라 생각했다. 법과 원칙에 따른 판결이었다.”
 
-박 전 대통령 구속 에 대한 생각은 어떤가.
김=“분위기는 구속될 것 같다. 나는 절대 구속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너무 대통령 때리기에만 매달리는 것 아닌가 싶다.”
 
천=“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박 전 대통령이 문제의 몸통이다. 구속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
 
김=“이 사건은 분명 최순실 게이트다. 대통령에게만 지나친 책임을 지우면 안 된다. 헌재 결정도 문제다. 법리 검토는 7~8명이 할 수 있지만 판결은 9명이 엄격하게 해야 한다. 구속도 마찬가지다. 최순실의 잘못인데 대통령이 알지 못한 부분까지 다 뒤집어씌우려 한다.”
‘태극기집회’ 참가자 김기현(63·왼쪽)씨와 ‘촛불집회’ 참가자 천창룡(52)씨가 21일 두 집회 장소 중간 지점에 있는 카페에서 만나 토론을 벌였다. [사진 여성국 기자]

‘태극기집회’ 참가자 김기현(63·왼쪽)씨와 ‘촛불집회’ 참가자 천창룡(52)씨가 21일 두 집회 장소 중간 지점에 있는 카페에서 만나 토론을 벌였다. [사진 여성국 기자]

 
- 앞으로 우리 사회가 나아갈 방향은.
김=“대한민국이 너무 분열됐다. 앞으로는 박근혜 때리기를 그만하고, 대선 가서 정정당당하게 경쟁해야 한다. 누가 나올지 모르지만 상대 후보도 인정하자. 문재인이 당선된다고 나라 말아먹겠나. 상대 후보가 돼도 나라는 안 망할 수 있다. 공정하게, 페어플레이했으면 좋겠다.” 
 
천="여야, 진보·보수를 떠나 큰 틀에서 대한민국이 잘되는 걸 바란다. 잘못해서 80~90% 국민이 탄핵을 바란 것 아닌가. 이건 깨끗하게 인정해야 한다. 물론 태극기집회를 볼 때 안타까움도 많다. 다 같은 국민 아닌가. 특히 거기엔 어르신이 많지 않나. 동의는 못해도 추운데 고생하시는 건 안다. 문제는 이 갈등을 이용하는 정치인이 보수·진보할 것 없이 분명히 있다. 그래서 야권이라고 무조건 좋아하고 지지하지는 않는다.” 


김=“그쪽은 누구를 지지하나? 문재인 대세론이 있지만 주변에서 안희정이 낫다는 말도 하던데.” 
 
천=“안희정도 좋지만 개인적으론 이재명을 지지한다.” 
 
김=“내가 분당에 산다. 이재명 시장 얘기를 많이 들어 잘 안다. 아무튼 누가 당선되든 선거는 국민이 많이 찍으면 원치 않는 결과가 나와도 인정해야 한다. 이미 대립이 너무 심하다. 태극기집회에서 몇몇 사람이 ‘전자개표기를 조작해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만들 수도 있다’ 이런 말 하는데, 너무 지나치다. 공정한 룰에서 경쟁하고 서로 믿을 줄도 알아야 한다.”
 
천=“박 전 대통령이 진심으로 사죄해 분열된 국민의 마음을 달랬으면 한다. 벌 받을 건 받고 새롭게 시작했으면 좋겠다. 진보와 보수, 촛불과 태극기 모두 하나가 될 수 있다.”
 
- 서로에게 하고 싶은 말은.
김=“30대 아들 둘이 있다. 나랑 (생각이) 반대라 소통이 잘 안 된다. 아예 얘기를 잘 안 하려 한다. 무조건 반대라고 단정 짓지 말고 서로 노력했으면 좋겠다. 우리랑 얘기하기 싫은 건 알지만 얘기를 시작해야 계속 대화가 이어지지 않을까. 상처 입고 태극기집회에 나온 사람들도 좀 생각해 줬으면 한다.”
 
천=“태극기집회 어르신들도 우리 이웃, 지인이다. 그분들이 가진 박정희에 대한 향수도 이해한다. 순수함과 왜곡이 공존하는 것 같다. 나도 요즘 소통이 너무 안 돼 가슴이 아프다. 길을 지날 때 이유 없이 촛불, 태극기라며 적대시하고 무턱대고 비난하는 게 문제다. 지금 이분과 얘기하면서 저쪽에도 합리적인 분들이 있다는 걸 알았다.”
 
 
토론이 끝나고 두 사람은 15분 정도 더 남아 얘기를 나눴다. 김씨는 “광화문광장에 커피 얻어 마시러 가겠다”며 천씨에게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천씨도 “환영한다. 커피든 술이든 한잔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연락처를 주고받은 뒤 카페를 나섰다. 
 
글, 사진=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