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중국 견제할 항모급 헬기 탑재 호위함 카가 취역

중앙일보 2017.03.23 00:48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일본 해상자위대 최대규모 헬리콥터 탑재형 호위함 카가(かが)가 취역했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해상자위대는 이날 가나가와 현 요코하마시에서 가가의 취역행사를 열었다. 갑판이 평평한 헬기 항공모함 형태는 일본에서 네 번째로 건조됐다. 특히 수직으로 이착륙이 가능한 전투기 F-35B 라이트닝2과 MV-22 오스프리 수송기도 태울 수 있어 사실상 항공모함에 가깝다는 분석도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중국 견제목적으로 해상 경계감시 임무에 가가를 투입하기로 했다. 이날 보수 매체인 산케이신문은 “중국이여, 이것이 일본의 실력이다”라는 제목으로 카가를 소개했다.

 카가는 기준 배수량 1만9500t, 길이 248m, 폭 38m 규모다. 건조비로 약 1200억 엔(약 1조2083억원)이 투입됐다. 호위함 전체에 갑판이 깔렸고 별도의 격납고가 있어 함상에서 헬기 14대를 운용할 수 있다. 선체 양쪽에 차폐판이 설치돼 2015년 취역한 호위함 이즈모보다 레이더에 탐지되기 어렵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