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ift&] 핸드백 하나면 봄이 경쾌해집니다!

중앙일보 2017.03.23 00:02 1면

보테가 베네타

작고 둥근 클러치 재해석한 모델

놋 잠금장치에 장인정신이 오롯이

긴 겨울이 지나고 움츠린 몸에 활력을 더해줄 봄이다. 달라진 계절, 경쾌하면서도 우아한 봄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보테가 베네타가 이번 시즌에 새롭게 선보인 핸드백을 만나보자.

2017년 봄·여름 컬렉션에서 보테가 베네타는 새로운 핸드백 시티 놋(CITY KNOT)을 선보였다.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 이 핸드백은 하우스의 아이코닉 백인 놋 클러치에서 영감을 받았다. 놋 클러치는 보테가 베네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토마스 마이어가 오래된 아카이브의 작고 둥근 클러치에서 발견한 가치를 재해석한 것이다.

 
클러치의 상단에 매듭 모양(Knot)의 잠금장치를 고안했다. 이 장식은 곧 클러치의 이름이 됐다. 놋 클러치는 보테가 베네타의 브랜드 철학을 표현하는 아이코닉 백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2017년 봄·여름 시즌 이 핸드백을 모던하게 재해석한 시티 놋은 지난 9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패션쇼를 통해 첫선을 보인 후 많은 이의 관심을 받고 있다.

절제된 우아함을 강조하고 최상의 소재가 주는 아름다움을 최대화하기 위해 전체적인 디자인은 심플하게 유지했다. 이 핸드백은 앞쪽에 적용된 놋 잠금장치가 포인트이다. 15개의 구성요소로 이뤄져 있고 제작에만 1주일 정도의 작업시간이 필요하다. 놋 잠금장치를 만드는 데에 전통적인 주얼리 제조기술을 적용한 이 핸드백은 보테가 베네타만의 장인정신을 고스란히 느끼게 해준다.

미디움 사이즈의 숄더백이지만 넉넉하고 잘 정리된 수납공간과 길이 조절 가능한 체인 스트랩이 있어 기능성도 살렸다. 어깨에 닿는 체인 스트랩의 윗부분은 가죽으로 마감해 착용을 편하게 했다.

 
2017년 봄·여름 컬렉션에서 보테가 베네타는 새로운 핸드백 시티 놋(CITY KNOT)을 선보였다. 놋 클러치는 보테가 베네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토마스 마이어가 오래된 아카이브의 작고 둥근 클러치에서 발견한 가치를 재해석한 것이다. [사진 보테가 베네타]

2017년 봄·여름 컬렉션에서 보테가 베네타는 새로운 핸드백 시티 놋(CITY KNOT)을 선보였다. 놋 클러치는 보테가 베네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토마스 마이어가 오래된 아카이브의 작고 둥근 클러치에서 발견한 가치를 재해석한 것이다. [사진 보테가 베네타]

시티 놋은 세 가지 다른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다. 견고하면서도 부드럽고 실키한 터치감을 자랑하는 프렌치 카프 버전은 핸드 페인팅으로 아웃라인을 마무리해 핸드백의 구조적인 형태가 강조된 것이 특징이다.

1970년대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아 보테가 베네타만의 특별한 가공과 제조 방법으로 탄생한 카프라 리자타 버전은 염소 가죽에 하우스의 또 다른 심벌인 버터플라이 모티프가 음각으로 새겨져 빈티지한 매력을 발산한다.

매트한 느낌의 프렌치 카프 플랩에 강렬한 레오파드 프린트가 더해진 버전은 소재와 컬러가 조화와 대비를 이루며 시크하면서도 우아한 여성스러움을 표현한다. 심플하거나 우아한 드레스 그리고 캐주얼 룩까지 어떠한 장소와 스타일에도 어울리는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핸드백, 시티 놋이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