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잦은 당적 변경 지적에 “소신 지키기 위한 것”

중앙일보 2017.03.18 21:05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18일 자신의 옛 한나라당 탈당 등 잦은 당적 변경 이력에 대해 “소신과 노선을 지키기 위해 당적을 바꾼 것”이라고 항변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KBS가 주관한 국민의당 대선주자 첫 합동 토론회에서 방청객이 ‘탈당 이력’을 지적하자 “(한나라당에 계속 있었으면) 평화정책을 바꿔야 했고 복지정책을 포기했어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그는 “한나라당에 그냥 있었으면 대통령 후보가 됐거나 중요 당직을 맡거나 했을지 모른다”며 “그러나 그 경우 그때의 한나라당, 지금의 새누리당 노선에 제 소신을 바꿨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민주당에서 국민의당은 사실 당적을 바꾼 게 아니다”라며 “강진에서 올라오면서 모든 것을 새롭게 출발하겠다고 해서 당적을 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전 지사는 “저 손학규, 박지원, 정동영, 조배숙, 박주선 등을 민주당에서 쫓아내서 여기서 새롭게 만든 당이기 때문에 이것은 당적 변경이라 할 수 없다”며 “어쨌거나 저는 소신과 노선을 지키면서 정치를 해온 일관된 정치인이라는 자부심이 있다”고 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