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홍준표 망언에 경악…인륜 저버린 추악한 언사”

중앙일보 2017.03.18 19:43
더불어민주당은 18일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본인의 재판과 관련 ‘유죄가 되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 “추악한 입으로 고인을 모욕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홍 지사의 파렴치한 망언 릴레이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이것이 한국당 대선후보로 나오겠다는 사람의 실태라니 정말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이명박 정권의 보복 기획 수사로 억울하게 돌아가신 노무현 대통령을 얼마나 더 모욕하려는 것인가”라며 “노무현 대통령에게 무슨 억하심정이 있어서 사사건건 고인을 모욕하는 것인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윤 대변인은 “홍 지사는 인륜을 저버린 추악한 언사를 멈추고 자중하며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려야 할 것”이라며 “또 노무현 대통령을 다시는 비겁한 입에 올리지 말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