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지사 “대법원에서 유죄나면 노무현처럼 자살”

중앙일보 2017.03.18 16:35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출마를 선언하며 “0.1%의 가능성도 없지만 (대법원에서) 유죄가 되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홍준표 지사는 출마 선언 뒤 ‘성완종리스트’ 건으로 2심에서 무죄를 받았지만 대법원 판결이 남아 자격 논란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지사의 대선 출마 자격을 비판하면서 노 전 대통령을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표현해 비난을 산 바 있다. 이날 발언은 지난 발언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경남지사. 박종근 기자 

홍준표 경남지사. 박종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