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모의 반격' 최순실 "영재센터, 장시호가 주도"

중앙일보 2017.03.18 10:24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최순실(61)씨가 조카 장시호(38)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설립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이는 장씨가 주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장씨와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8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최씨는 "쇼트트랙은 알지도 못하는데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어떻게 만드느냐"고 항변했다.
 
최씨는 본인 소유로 알려진 영재센터와 누림기획, 더스포츠엠, 모스코스 등은 자신과 무관하다고 진술했다. 최씨는 "조언과 설립에 도움을 준 것"이라며 "도와주는 차원일 뿐 직접적 운영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또 "장씨가 영재센터 운영에 직접 참여한 것은 맞다"고 덧붙였다. 


그는 쇼트트랙 출신 선수 김동성과 장씨의 관계를 언급하기도 했다.
 
최씨는 "김동성과 장시호가 대학 때부터 사귀어 원래 아는 사이였다"며 "아내와 사이가 나빠진 김씨가 잘 데도 없다고 해 집에 와 있으라고 했다"고 선의를 베풀었던 사실도 털어놨다. 그러면서 '은퇴 선수들을 위한 법인을 만들면 좋겠다'는 김씨의 제안에 "체육을 하는 딸(정유라)을 키우는 입장에서 공감해 도움을 준 것뿐"이라고 했다.
 
최씨는 장씨 변호인이 박근혜 전 대통령 질문을 꺼낼 때마다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며 신경전을 벌였다. 장씨 변호인이 "박 전 대통령 사저…"라고 하는 순간 "그런 이야기는 하지 말라"거나 "영재센터와 관련 없어 대답하고 싶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최씨는 "자꾸 정치적 관계로 몰고 가지 마라"며 "엉뚱한 정치적 질문을 많이 하는데 의혹 제기로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