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멘 연안서 헬기 공격…소말리아 난민 수십 명 사망

중앙일보 2017.03.18 01:00
 소말리아 난민을 태운 보트가 16일 오후(현지시각) 예멘 연안에서 중무장한 헬리콥터의 공격을 받아 최소 42명이 숨졌다고 국제이주기구(IOM)가 17일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공격을 받은 보트는 호데이다 해안에서 50㎞쯤 떨어진 해상에서 헬리콥터의 기관총 공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생존자들은 난민들이 손전등을 흔들며 민간인이란 것을 알려 공격이 중단됐지만 이미 상당한 희생자가 나온 뒤였다.
 
공격에서 살아남은 난민 브로커는 공격을 받은 배에는 수단으로 가려던 여자와 어린이 등 난민 수십 명이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IOM 예멘 지역 책임자인 로랑 드 뷔크는 “보트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정식으로 난민 등록이 된 소말리아인들이었다”라고 말했다.


예멘 반군 측은 이번 공격을 사우디 연합군의 소행이라고 비난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은 후티족 반군이 작은 보트를 이용해 예멘의 항구도시 호데이다로 무기를 들여오고 있다며 이 지역을 48시간 동안 집중적으로 폭격해왔다. 이 때문에 어선 등 민간인 사망자가 다수 발생했다.


예멘에서는 미국의 지원을 받는 사우디 연합군과 후티 반군이 2015년 3월부터 전쟁을 벌이고 있다. 그동안 예멘에서 1만 명 넘는 민간인이 숨졌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