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경선 레이스 본격 시작…'기호1번' 유승민, '기호2번' 남경필

중앙일보 2017.03.17 22:04
바른정당이 대선후보 경선 후보자 등록을 17일 마감했다.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 총 2명의 후보는 이제 본격적인 경선 레이스에 들어간다.
 
유승민(왼쪽) 바른정당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경선 레이스에 돌입한다. [중앙포토]

유승민(왼쪽) 바른정당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경선 레이스에 돌입한다. [중앙포토]

바른정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유승민 후보는 기호 1번, 남경필 후보는 기호 2번으로 이달 28일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후보자 선출 대회까지 11일간 경선 레이스를 펼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경선후보들은 19일 호남을 시작으로 영남(21일), 충청(23일), 수도권(25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관역별 정책토론회에 나선다. 토론회에 참석한 평가단을 대상으로는 전화면접투표가 진행된다. 이어 25~26일 이틀간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26~27일 양일간 당원 온라인 투표가 진행된다. 최종후보 선출 당일인 28일엔 대의원 3000명을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당원 선거인단 투표와 합산한다.
 
바른정당의 경선은 국민정책평가단 전화면접투표(40%), 당원 선거인단 온라인투표와 대의원 현장투표(30%), 일반 국민 여론조사(30%) 등을 통해 최종 후보를 선출하게 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