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 김주현 끝내기 안타로 시범경기 2연승

중앙일보 2017.03.17 17:31
17일 대전에서 열린 넥센과 시범경기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린 한화 김주현. [대전=김진경 기자]

17일 대전에서 열린 넥센과 시범경기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린 한화 김주현. [대전=김진경 기자]

프로야구 한화가 대타 김주현의 끝내기 안타로 시범경기 2연승을 질주했다.
 

넥센과 홈경기서 8-7로 승리
kt는 KIA 제물로 4연승 달려
LG는 삼성에 8-0 '무패행진'
SK 9회 4점 뽑아 NC와 비겨

한화는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넥센과 시범경기에서 8-7로 역전승했다. 한화는 넥센을 상대로 2경기를 모두 잡아내며 시범경기 2승1무1패를 기록했다. 넥센은 2무2패가 됐다.
 
두 팀은 엎치락뒤치락하며 접전을 펼쳤다. 넥센은 1회 초 2사 2루에서 윤석민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한화는 3회 말 무사 2·3루에서 신성현의 내야 땅볼로 동점을 만들었고, 김태균의 적시타가 터져 2-1 역전까지 성공했다. 이번엔 넥센이 곧바로 펼쳐진 4회 초 김태완의 시범경기 첫 안타로 2-2를 만들었다. 4회 말 한화가 다시 2점을 뽑았지만 6회 초 넥센이 2점을 뽑아 4-4 동점이 됐다. 한화는 6회 김태균이 땅볼로 타점을 추가해 다시 리드를 잡았다.
 
넥센은 신인급 선수들의 활약으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4-5로 뒤진 7회 초 김웅빈이 한화 장민재로부터 투런포를 터트려 6-5를 만들었다. 8회에는 임병욱과 김혜성이 나란히 3루타를 쳐 7-5로 달아났다. 한화는 김태균이 8회 2사 1루에서 넥센 박정준으로부터 좌중간 담장을 넘는 동점 투런포를 터트려 다시 균형을 맞췄다.
 
경기를 마무리지은 건 2년차 김주현이었다. 김주현은 9회 말 조인성·임익준의 안타로 만든 1사 1·2루서 대타로 나와 마정길로부터 전진수비를 펼친 좌익수 키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를 때렸다.
 
좌투좌타인 김주현은 지난해 1차지명으로 한화에 입단했다. 천안 북일고 시절 부상으로 경희대 진학을 선택했던 그는 키 1m88㎝, 체중 100㎏의 큰 체구가 한화 스카우트진을 사로잡았다. 특히 아마 시절 국가대표 4번을 칠 정도로 장타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프로 입단 후 첫 스프링캠프에서 허벅지 부상을 당해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고, 육성선수로 전환됐다. 지난해에는 고작 3타석에 선 게 전부였다. 하지만 시즌 뒤 열린 교육리그에서 전경기를 뛰었고, 시범경기에서도 결정적인 한 방을 치며 눈도장을 받았다.
 
kt는 광주에서 KIA를 상대로 12-6 승리를 거두며 시범경기 4연승을 달렸다. kt 선발 주권은 5이닝 5피안타·1실점 호투했다. KIA 선발 김현준은 2이닝·10피안타·11실점(5자책)하며 무너졌다. 이대형과 이진영이 나란히 3안타씩을 때려냈다. LG도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LG는 대구에서 삼성을 8-0으로 꺾고 2승2무를 기록했다. LG 선발 임찬규는 최고 시속 145㎞를 기록하며 4이닝 퍼펙트를 기록했다. 삼성은 선발 레나도가 3이닝 2피안타 무실점했으나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NC와 SK는 창원에서 5-5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SK는 1-5로 뒤진 9회 안타 5개, 볼넷 1개를 묶어 4점을 뽑아내며 무승부를 만들었다. NC 선발 이재학은 4이닝 4피안타·1실점 호투했고, 외국인타자 스크럭스는 시범경기 첫 홈런을 때렸다. 롯데는 두산에 6-4 역전승을 거뒀다. 롯데 주전 3루수 후보인 오승택은 2-4로 뒤진 6회 말 2점 홈런을 때린 데 이어 7회 2사 만루에서 결승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