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틸러슨 “한미동맹은 한반도ㆍ아태 평화와 번역의 핵심축”

중앙일보 2017.03.17 17:27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7일 “한국과 미국의 동맹은 한반도, 그리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한ㆍ미의 굳건한 동맹을 강조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
黃 대행 “국내 어려운 과도기…한미동맹은 100% 같이해”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접견한 자리에서 “우리의 강한 인적 교류와 성장하는 경제협력, 그리고 북한의 위협에 있어서 우리 한ㆍ미의 굳건한 동맹을 강조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우리가 어떻게 하면 한반도 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미래의 번영을 확고하게 할 수 있는지 좋은 논의를 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교안 권한대행,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 면담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9층 대회의실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9층 대회의실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황 대행도 틸러슨 장관의 취임 후 첫 방한을 환영하면서 “얼마 전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방한했고 이번에는 틸러슨 국무장관이 방한을 한 것은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적으로 지금 어려운 과도기적인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틸러슨 국무장관의 방한이 당초 계획대로 진행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차례 말한 것처럼 ‘한미동맹이 100% 같이한다’, ‘미국이 한국과 100%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황 대행은 또 “이번 방한을 통해서 한미동맹과 한미연합방위 태세에 관해서 양국간 이해와 협력의 의지를 다시 한번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모든 관심사들에 대해서 양국간에 긴밀한 협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오산 공군비행장에 도착 트랙을 내려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산 공군비행장에 도착 트랙을 내려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어 황 대행은 “귀국하자마자 DMZ를 방문한 것으로 안다. 이 방문을 통해서 남북 분단의 현실과 북한 위협의 심각성에 대해서 몸소 체험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방한을 통해서 한미동맹과 그리고 연합방위 태세에 관해서 양국간에 이해와 협력의 의지를 다시 한번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또 모든 관심사들에 대해서 양국간에 긴밀한 협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정부는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서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정의 흔들림 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