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마저 열심히 하는 데뷔 3년차 걸그룹

중앙일보 2017.03.17 16:54
[사진 Mnet '신양남자쇼']

[사진 Mnet '신양남자쇼']

걸그룹 여자친구가 예능마저 평정할 기세다.
 
지난 16일 방송된 Mnet '신양남자쇼‘에 출연한 여자친구가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자친구의 과거 사진을 공개하고 충격적인 ‘엽사’를 찍는 등 평소 무대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MC 양세형은 엽사 벌칙을 받게 된 여자친구에게 “어설프게 귀여운 척 할 거면 지금 때려치워요!”라고 말했다.
[사진 Mnet '신양남자쇼']

[사진 Mnet '신양남자쇼']

 
여자친구는 처음에는 부끄러워했지만 이내 정신을 가다듬고 프로답게 포즈를 취했다.
[사진 Mnet '신양남자쇼']

[사진 Mnet '신양남자쇼']

 
특히 뒷줄에 있던 은하, 신비, 예린이 최선을 다해서 망가지면서 벌칙을 한 번에 성공한 듯 했으나 엄지가 귀여운 모습을 감추지 못해 다시 벌칙을 수행하게 되었다.
[사진 Mnet '신양남자쇼']

[사진 Mnet '신양남자쇼']

 
엄지는 이내 상황을 파악하고 다시 안면근육을 한껏 사용한 결과 여자친구의 ‘엽사’ 벌칙이 통과될 수 있었다.
[사진 Mnet '신양남자쇼']

[사진 Mnet '신양남자쇼']

 
이를 본 네티즌들은 “뒷줄 세명 장난 아니다” “예쁜 얼굴을 저렇게 쓰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