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칼렛 요한슨 “투명 슈트 있다면 청와대 들어가서…” 탄핵 발언 화제

중앙일보 2017.03.17 16:43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내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에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내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에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할리우드 여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대통령 탄핵과 관련된 농담을 던져 화제다.
 
17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영화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의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스칼렛 요한슨은 영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었다,
 
할리우드의 대표적 반(反) 트럼프 인사로 알려진 스칼렛 요한슨은 대통령이 탄핵을 당한 한국의 상황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저까지 한국 정치 속까지 끌고 가신다면 답하기 어렵다”며 “한국 대통령 탄핵에 대해 뉴스를 들었다”고 답했다.
 
스칼렛 요한슨은 이어 “미국의 상황도 복잡한 상황”이라며 “제가 한국의 정치에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아야 할 것 같다. 트럼프에 대해서라면 계속 말할 수 있지만”이라고 답을 이어갔다.
 
이날 “영화에서처럼 투명 슈트를 얻게 된다면 무얼 하고 싶냐”는 질문에 요한슨은 “아마도 청와대에 들어가서 모든 걸 알아낸 다음에 여러분에게 탄핵과 관련된 정보들을 알려드리겠다”며 “재밌지 않았나요”라고 의미심장한 농담을 던졌다.
 
이어 그는 “슈트를 입고 전철을 타보고 싶다. 완전한 익명의 상태로 다녀보고 싶다”며 “사실 유명해진 다음에 지하철을 쉽게 못 타잖나. 그래서 지하철을 타보고 싶다”며 유명인으로서 고충을 토로했다.
 
‘공각기동대’는 엘리트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가 세계를 위협하는 테러 조직을 쫓던 중 잊었던 자신의 과거와 존재에 의심을 품게 된 후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는 이번달 29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