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수근 “‘해투’ 하차 통보 당시 유재석 막아주지 않아”

중앙일보 2017.03.17 13:48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이수근이 ‘해투 프렌즈’에 하차하게 된 배경을 공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은 15주년 특집 3부작 두 번째 타자 '사우나 리턴즈' 편으로 꾸며져 손현주 김상호 이수근 김희철 존박 나라(헬로비너스)가 출연했다.
 
이날 이수근은 “사실 내가 ‘해피투게더’ 원년멤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해투’ 프렌즈 때 내가 1대 반장을 했었다. 그러다가 하차 통보를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재석은 “그때 얼마 안 있다가 ‘1박 2일’에서 섭외가 왔다”고 말하자 이수근은 “그게 아니고 당시 PD로부터 하차 통보를 받았다. 그런데 딱히 재석이 형이 막아주고 그런 것은 없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아니다. 그때 수근이가 ‘1박 2일’ 섭외를 받아서 더 좋은 기회로 보내준것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호동과 유재석 중 어떤 라인이냐고 물어보자, 이수근은 “그건 정확하다. 난 강호동 라인”이라고 망설임없이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