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아 “매달 고정지출만 800만원”

중앙일보 2017.03.17 12:37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상아가 생활비와 빚으로 인한 고정지출이 800만원이라고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배우 이상아가 딸 서진과 가계 상황을 공유했다.
 
이날 이상아는 딸 서진에 “너는 엄마의 경제 상황을 아느냐. 월 고정 지출이 800만 원이다. 지난달에 돈을 꿔서 600만 원을 냈다. 네가 가지고 싶은 걸 못 사준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진은 “내 옷은 내가 사 입지 않냐”라며 발끈했고 이상아는 “다 해주고 싶지만, 엄마도 계산하면서 살아야 한다. 사람들한테 빌려 쓰는 것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서진은 “나는 별로 관심 없다”라고 말했고, 이상아는 “같이 좀 살자. 이것만 알아둬라. 엄마가 돈을 벌어도 나가야 할 돈이 많다. 있는 돈을 다 쓸 수는 없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이상아는 “엄마가 힘들다는 걸 이해해줬으면 좋겠는데 매번 화를 낸다. 그러니까 서진이한테는 좋은 소리가 안 나온다”라며 하소연했고, 서진은 “엄마가 맨날 돈 아끼라고 잔소리하니까 금전적으로 힘들다는 건 알고 있었다. 하지만 내가 알아도 할 수 있는 게 없지 않냐. 알아도 득이 되는 게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딸 서진과의 관계가 틀어져 혼자 생각할 시간을 가진 이상아는 “아이는 자기가 꾸려나가야 할 게 있는 거고, 어른은 감수해야 할 것들이 있는 건데 서진이가 상처를 받았을 거 같다”라며 반성했고, 서진의 경제관념을 심어주기 위해 미니 금고를 선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