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언 전 여친 "신상 털려 정신병자 낙인…사건의 본질은 폭행과 협박"

중앙일보 2017.03.17 11:03
사진=가수 아이언

사진=가수 아이언

가수 아이언(25·정헌철)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전 여자친구 A씨가 법률대인을 통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법무법인 세현 측은 17일 "피해 여성에 대한 2차 피해가 심각하다"며 반론 보도를 요청했다.
 
세현 측은 "아이언은 지난해 9월 피해 여성이 자신의 성적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화를 내며 주먹으로 얼굴을 내리쳤다. 같은 해 10월경 피해 여성이 이별을 통보하자 목을 조른 채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몸을 짓눌러 얼굴에 타박상과 새끼손가락에 전치 5주의 골절상을 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이언이 흉기로 자신의 허벅지를 자해한 뒤 '경찰에 신고하면 네가 찔렀다고 말하겠다'며 협박한 사실로 3월 13일 불구속 기소됐다"고 밝혔다.
 
이에 아이언은 1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전 여자친구가 마조히스트(상대에게 가학을 당하는 것에서 성적 쾌감을 느끼는 사람) 성향을 가지고 있다"면서 "그녀가 폭력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세현 측은 "아이언은 인터뷰 중 앨범 재킷에 등장한 여성이 여자친구라며 여성의 신상을 공개했고 결국 피해 여성의 신상, SNS 계정, 사진 등이 인터넷에 급격히 유포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 여성은 상해 협박 범죄의 피해자임에도 불구 아이언 인터뷰로 인해 신상 털리기는 물론 마조히스트, 정신병자라는 낙인까지 찍혀 마녀사냥을 당했으며 이로 인해 극도의 두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상태다"며 "사건 본질은 피해 여성이 보복성 폭행을 당하고 보복성 상해 및 협박을 당했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