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 설민석 "저 때문에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중앙일보 2017.03.17 08:34
사진=설민석 페이스북 캡처

사진=설민석 페이스북 캡처

스타 강사 설민석씨가 '민족대표 33인 폄훼 발언' 논란에 대해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면서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설민석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수험강사로서 교과서를 기본으로, 중립적인 태도를 취하고자 노력해왔다.다만, 객관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한다고 해도, 역사라는 학문의 특성상 다양한 해석과 평가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때문에 저와 생각이 다른 여러 분들의 따끔한 조언과 걱정 어린 시선이 있음도 잘 알고 있고, 모두 감사한 마음으로 수렴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민족대표 33인이 3.1 운동 당일에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후, 자발적으로 일본 경무 총감부에게 연락하여 투옥된 점과, 탑골공원에서의 만세 운동이라는 역사의 중요한 현장에 있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그 자리에서 만세 운동을 이끈 것은 학생들과 일반 대중들이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계의 평가가 있으며 민족대표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 역시 존재한다"면서 "저는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수용하여 도서 및 강연에 반영하였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그것은 그 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이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다. 또한 그 날의 사건만으로 민족대표의 다른 업적들이 희석되거나 가려져서도 안 되며, 그분들을 추모하여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계신 유족 여러분들께 상처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 의도와는 다르게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족분들께 상처가 될 만한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다.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는 더욱더 신중한 자세로 역사 대중화에 힘쓰겠다"고 사과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