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1만2000명 채용 … 작년보다 1000명 줄 듯

중앙일보 2017.03.17 01:00 경제 3면 지면보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후폭풍이 롯데그룹 신입사원 채용까지 움츠러들게 했다. 롯데그룹은 롯데백화점·케미칼·건설 등 39개 계열사에서 올 상반기 신입사원(구 대졸 공채·현재는 고졸도 지원 가능) 750명, 채용전환형(대학 4학년) 400명 등 총 1150명을 신입 공채로 선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신입 800명, 인턴 400명 등 1200명을 뽑았던 것보다 50명 줄어든 수치다.
 

롯데, 상반기 공채 1150명...전년보다 50명 줄어
경력 등 포함한 전체 채용 규모도 전년보다 축소해
1만2000~1만3000명 선으로 결정될 전망
사드와 국제경제 침체, 영업 규제가 영향 미친듯

경력 공채와 대졸 채용, 매장영업직 등 계열사별 개별 채용 등을 합한 그룹 전체 채용 규모도 최대 1000명 가까이 줄어든다. 지난해 롯데그룹은 총 1만3300명가량을 신규 채용했지만, 올해는 1만2000~1만3000명 선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지난해 10월 신동빈(62) 롯데그룹 회장은 검찰 수사 후 대국민 사과에서 “향후 5년간 7만명을 신규채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를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연간 1만4000명의 채용이 이뤄져야 한다.
 
채용 규모가 줄어든 이유는 ▶사드 논란으로 인한 중국 및 유커 관련 계열사(롯데면세점·호텔·마트 등)의 불투명한 사업 전망 ▶국내 영업규제로 인한 성장 제약 ▶세계 경기 침체 등이 꼽힌다.그중에서도 가장 큰 이슈는 ‘사드’다.
 
이병희 롯데그룹 상무는 “당초 채용 규모를 확대하려 했지만, 사드 등 이슈가 터지면서 경영 불확실성이 커져 채용 규모가 예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줄어들 전망”이라며 “하반기에 한국제품·서비스에 대한 중국의 금한령이 풀리거나, 세계 경기 침체 등이 회복되는 것을 보고 채용 규모를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신입 공채는 신입사원 이달 21일~다음 달 3일, 인턴은 다음 달 27일~5월 1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서류를 받는다. 이후 서류심사와 인·적성검사(L-TAB), 면접 순으로 진행돼 5월 말 최종 합격자가 발표된다. 전체 채용 인원의 40%는 여성 할당제로 선발된다. 여성인재 육성을 강조하는 신 회장의 경영 방침에 따른 것이다.
 
롯데는 이와 별도로 스펙(어학점수·학점 등 취업에 필요한 자격)을 보지 않고 오로지 지원자의 직무능력평가 만으로 선발하는 ‘스펙 태클 오디션’을 다음 달 중 시행한다. 전역장교·여군장교 등 국가기여형 인재 특채와 장애인 특채도 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