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앞 집회 금지통고

중앙일보 2017.03.16 16:06
JTBC 취재차량을 가로막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김민관 기자

JTBC 취재차량을 가로막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김민관 기자

경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 앞에 지지자들이 신고한 집회를 금지 통고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6일 “자유통일유권자본부가 오는 4월13일까지 열겠다고 신고한 자택 앞 집회를 오늘 금지통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다른 단체 ‘박근혜지킴이결사대’가 20명으로 선순위 집회를 내놨는데 실제로 오는 사람을 보면 40~50명”이라며 “50명만 와도 그 구간은 다 차버리는데 여기에다가 후순위 집회 100명을 신고했으니 다 못 들어간다. 이게 금지 통보한 주된 이유”라고 밝혔다.
 
앞서 자택 인근에 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주민들은 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 집회로 이 일대 초등학생들의 등하교 안전이 우려된다며 집회를 금지해 달라고 전날 경찰에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시위로 등하굣길 아이들 안전이 우려되고, 주민 안전도 위협받을 뿐 아니라 통행까지 어려워지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집시법을 엄격히 적용해 금지하거나 집회 중 행위를 제한하겠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