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효과'? … 흑인 배우 주연 저예산 영화 돌풍

중앙일보 2017.03.14 17:36
 
‘트럼프 효과’의 시작인 걸까. 인종 차별을 소재로 한 미국 저예산 공포영화 ‘겟 아웃’(미국 2월 24일 개봉, 국내 미개봉, 조던 필레 감독)이 미국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인종차별 소재 공포물 '겟아웃' 미국서 흥행
흑인 감독 작품 '문라이트'는 오스카 작품상
"픽션보다 더한 현실" 사회상 반영된 듯

영화 '겟 아웃'

영화 '겟 아웃'

 개봉 3주 만인 11일(현지시간) 1억 달러(약 1150억원)를 뛰어넘는 수입을 올리며 관객을 그러모으고 있는 것이다. 제작비 450만 달러(약 52억원)의 25배에 달하는 ‘대박’이다. 
 
특히 개봉 첫 주말에는 미국 거대 제작사 워너브러더스의 신작 ‘레고 배트맨 무비’(2월 9일 개봉, 크리스 맥케이 감독)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개봉 4주 차에 접어든 12일에도 박스오피스 순위 3위를 지키고 있다.
 
영화는 흑인 크리스(대니얼 칼루야)가 백인 여자친구 로즈(앨리슨 윌리엄스)의 부모님 집을 찾아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로즈의 부모는 ‘진보적인 백인’인 척 행세하며 과도하게 친절을 베풀지만 알 수 없는 공포가 크리스를 압박한다는 내용이다.
 
사실 이 작품이 개봉할 때만 해도 흥행을 예상한 이는 거의 없었다. 백인 배우로 가득한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쏟아져나오는 할리우드 영화 시장에서 저예산 공포 영화, 그것도 흑인 배우가 주연을 맡은 작품이 흥행하긴 쉽지 않아서다.
 
영화 평론가들은 ‘인종 차별’이 크게 관심을 끄는 시기에 코미디와 공포를 적절히 섞은 점이 주효했다고 분석한다. 영국 가디언지는 “살인적인 인종차별주의자들 사이에 홀로 갇힌 흑인에 대한 공포영화로, 트럼프 시대의 첫 번째 편집증 영화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가디언은 또 “우리는 트럼프의 ‘여행 금지 조치’가 시행되고 강제 추방이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무슬림과 히스패닉의 악몽을 곧 보게 될 것”이라며 “이번에는 픽션이 현실을 능가하기 어려울 것”이라 덧붙이기도 했다. 이 영화의 인기에는 트럼프에 대한 거부감이 한몫했다는 뜻이다.
 
영화 '문라이트'

영화 '문라이트'

문화예술계에서의 ‘트럼프 효과’는 얼마 전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부터 예고됐었다. 흑인 배우들을 주인공으로 흑인 감독이 동성애 이슈를 다룬 ‘문라이트’(2월 22일 개봉, 배리 젠킨스 감독)가 작품상을 받으며 시상식이 그 어느 때보다 주목받았다. ‘문라이트’에 출연한 마허셜라 알리가 무슬림 배우로서는 처음으로 남우조연상을 받기도 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