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사드 보복' 대책 묻자...文·安 "정부 나서야", 李 "철회"

중앙일보 2017.03.14 15:34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TV토론을 가졌다. 최성 고양시장(왼쪽부터),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한국경제 신경훈)]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TV토론을 가졌다. 최성 고양시장(왼쪽부터),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한국경제 신경훈)]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뛰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이 14일 오후 민주당 대선후보 TV 토론회에 참여해 중국의 이른바 '사드 경제보복' 대책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날 TV 토론회에서 준비한 공통질문으로 한반도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보복에 관한 대책이 나오자 문 전 대표는 "이 정부가 잘못됐다"라며 "내외적으로 공론화 안 했고, 대내적으로도 중국에 강력한 보복을 초래했다"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어서 "정부는 당초 중국의 보복이 없을 것이라 안일하게 낙관했는데, 이제 강도 높은 보복을 당하는 만큼 정부는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야 한다"라며 "항의할 것은 항의하고, 설득하는 외교적 노력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안 충남지사는 "사드 보복으로 장사가 안돼서 어려워하는 시민들, 자영업자, 중소기업이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죄송하다. 평화가 답이라는 사실 절감한다"라고 답했다.
 
안 지사는 이어서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자영업자, 중소기업, 그리고 교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뛰겠다"라며 "안보와 경제가 위기에 처해있다. 균형 잡힌 외교가 필요하다. 한미동맹은 중국을 적대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사드가 국가 안보에 도움이 된다면 왜 반대하겠나"라며 "도움도 안 되고, 중국으로부터 경제보복을 당하고, 미국과의 관계는 굴욕적 종속관계로 바뀌고, 일본과도 비정상적 관계를 맺게 한다"라고 말했다.
 
또 이 시장은 "잘못됐을 때는 정상으로 되돌아가야 한다"라며 "힘들 때 필요한 일을 하기 위해 국가 지도자를 뽑는다. 목숨 걸고라도 잘못된 정책은 되돌려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어서 "사드 문제는 원칙으로 되돌아가서 미국으로 하여금 철회하도록 해야 한다"라며 "일부 설치했어도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