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안희정 '대연정'에..."구조상 야당만으로도 충분"

중앙일보 2017.03.14 14:38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왼쪽부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 [사진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왼쪽부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 [사진 중앙포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이른바 '대연정'과 관련해 "구조상으로는 야당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14일 오후 민주당 대선후보 TV 토론회에 참여해 "'대연정'은 '소연정'으로는 다수파를 이룰 수 없을 때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 안 지사는 문 전 대표에 "문 전 대표는 '대연정'이 아닌 '소연정'을 말했다"라며 "보수정당과는 손을 잡을 수 없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국가 개혁입법에 대한 복안이 있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사회 대개혁은 국민들의 힘으로 이루어진다고 생각한다"라며 "대통령이 다수의 국회의원과 함께 해야만 개혁이 가능한 게 아니라 국민의 지지를 받고 동의를 받으면 야당들도 이에 저항하고 반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한편 이날 함께 토론회에 참여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문 전 대표에 "문 후보는 5세까지 아동수당을 지급한다며 첫째는 10만원, 둘째는 20만원, 셋째는 30만원을 지급한다고 했다"라며 "해당 정책 재원이 얼마 정도인가"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이 후보(이 시장)는 일정한 연령의 모든 국민 2800만명에 100만원씩, 30만원씩 총 44조원을 쓰겠다는 것인데, 저는 기본소득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일률적으로 지급하는 것은 무리라는 입장"이라며 "계층별로 필요한 분들에게 복지를 늘리겠다는 입장"이라고 대답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