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파면됐어도 평창올림픽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

중앙일보 2017.03.14 11:01
"대통령 파면으로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한국정부의 행정적 지원이 다소 차질을 빚을 수 있겠지만, 올림픽 조직위가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성공적으로 개최될 거라 생각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프랑스어 활용을 독려하는 임무를 맡은 플뢰르 펠르랭(44)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13일 오후 주한 프랑스 대사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계 입양아 출신인 그는 프랑스의 중소기업·혁신·디지털 경제담당장관, 문화·커뮤니케이션 장관 등 세 부처의 수장을 역임한 뒤 지난해 초 공직을 떠나 벤처투자회사 코렐리아를 설립했다.
 
펠르랭 전 장관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당시 브라질도 한국과 비슷한 상황(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이었지만 올림픽을 잘 치렀다"며 "평창올림픽이 잘 치러질 수 있도록 나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 프랑스어권 국제기구로부터 평창올림픽의 '프랑스어 협력 최고책임자'로 임명됐다. 평창올림픽에서 프랑스어가 잘 사용되는지 점검하고, 사용을 독려하는 역할이다.
 
펠르랭 전 장관은 "지난해 4월 평창을 처음 찾은 데 이어, 지난 주말 프랑스어 지원업무를 위해 평창을 방문했다"며 "그 사이 평창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평창올림픽 홈페이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프랑스어로 번역하는 등 통번역 일을 돕기로 했다"며 "올림픽 기간 중에는 10~15명의 통역사를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펠르랭 전 장관은 문화 교류 차원에서 한국 청년들이 좋아하는 프랑스어권 만화, 음악, e-스포츠 분야 인사를 초대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프랑스에서 일본어보다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고, 한국에 유학 오는 프랑스 대학생들도 늘고 있다"며 "나 또한 한국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면서 한국이 점점 더 좋아진다"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평창올림픽 프랑스어협력 최고책임자 역할을 맡은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장관

평창올림픽 프랑스어협력 최고책임자 역할을 맡은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장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