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셋코리아] “젊은이에게 통일교육” “북 주민 주거환경 지원을”

중앙일보 2017.03.14 01:57 종합 10면 지면보기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이 보수층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일정 부분 성과를 볼 수 있었던 건 강인덕 통일부 장관의 임명이란 카드의 덕이 컸다. ‘강경 보수인사’로 여겨졌던 강 장관 임명으로 북한도 처음에는 불편한 속내를 보였지만 점차 이를 받아들였고 첫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데 초석이 됐다는 평가다. 강인덕 케이스는 통일 이슈나 대북 문제에서는 여야를 뛰어넘어 상생과 협력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다양한 교류 아이디어 쏟아져

리셋코리아 통일분과 위원들도 이런 측면에 주목했다. 이제는 여야, 좌우가 지속가능하고 합의 가능한 정책에 지혜를 모아야 한다는 것이다. 유욱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도 “차기 정부는 야당이 동의할 수 있는 내용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통일분과 위원들은 난마처럼 얽힌 현재의 남북관계를 리셋하기 위해 민간 영역의 역할을 확대하자는 제안을 내놓았다. 이종석 애드건축 대표는 “의식주는 북한에도 중요한 요소이므로 지자체와 민간이 손을 잡고 북한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면 경색된 남북관계의 퇴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남극 장보고과학기지를 설계·시공한 경험이 있는 이 대표는 “통일 단계에서 북한 주민들의 주거를 지원·해결하는 문제는 극지에서의 공사보다 더 힘든 요소가 많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성 법률사무소 창신 대표변호사도 “민간 영역의 확대를 위해 남북교류를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통일시대의 주역이 될 젊은 세대들을 위한 통일교육의 중요성도 언급됐다. 김혜영 민주평통 서울지역회의 사회복지분과 간사는 “젊은 세대들이 북한에 대한 이해가 많이 부족해 통일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병연 서울대 교수는 “북한 대학을 포함한 동북아 지역 대학들이 자유롭게 교류할 수 있는 ‘동북아대학협력기구’ 같은 플랫폼을 만들어 통일을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중앙일보 통일문화연구소 이영종(통일전문기자) 소장, 고수석 연구위원, 정영교 연구원, 이경주 인턴기자, 김혜진 리셋 코리아 인턴 lee.youngj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