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캠프 참모진 총사퇴…“4월 5일 후보 결정 수용 불가”

중앙일보 2017.03.14 01:19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 측은 13일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대선후보 선출일이 다음달 5일로 결정한 것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하며 참모진 총사퇴를 선언했다.
 
안 의원 캠프 이용주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당의 경선은 경쟁력 있는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과정이 돼야 한다”며 “경선 날짜를 5일로 정한 것은 당을 위한 것도 아니고 당원을 위한 것도 아니다.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송기석 비서실장도 “당 경선 협상에 대한 책임을 지고 캠프 주요 책임자들은 모두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반면 손학규 전 대표 측은 대체로 경선룰을 수용하는 분위기다. 손 전 대표 측은 “당 선관위의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분위기가 강한 편이지만 아직 결론을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당 선관위는 이날 당 대선 후보를 오는 4월 5일 최종 선출하는 경선 일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