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경욱 "박 전 대통령, 눈물에 화장 지워져"…눈물의 의미는?

중앙일보 2017.03.12 22:45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말씀하실 때 눈물을 흘리시는 걸 봤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동 사저를 가득 메운 지지자들을 보고 만감이 교차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들어서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들어서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민 의원은 12일 "처음에 박 대통령께서 하는 말을 받아 적지 못해서 확인을 하기 위해 사저 안으로 들어갔다"며 "얼굴을 뵈니 볼 화장이 (눈물로) 지워져 있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여러 사람들이 나와서 울기도 하고 속상해하기도 하지 않았냐"며 "슬프고 기쁜 것을 떠나서 만감이 교차했을 것이다. 그리고 박 전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에도 여러 가지가 녹아져있다고 보면 될 것"이라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사저에 도착해 친박계 측근들과 웃으며 인사를 나눈 후 지지자들과도 인사를 나눴다. 이후 민 의원을 통해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 억울함과 함께 만감이 교차하면서 눈물을 흘린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