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민단체 "朴, 사과 없이 끝까지 민심 우롱"

중앙일보 2017.03.12 21:45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서울 삼성동 사저로 복귀한 이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발표한 대국민 메시지에 시민단체들은 거세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촛불집회 주최측인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측은 "특별한 메시지를 줄 것이라 기대한 국민들을 배신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나라를 어지럽히는 역할을 했다"고 비판했다. 박진 공동상황실장은 "박 전 대통령의 발언대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성실히 (검찰)조사에 임하고 상응하는 죗값을 치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박 전 대통령 자신 때문에 국론이 분열됐는데도 사과는 커녕 제3자 화법으로 죄가 없다는 식으로 접근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김삼수 정치사법팀장은 "(박 전 대통령이) 여전히 사태의 엄중함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참여연대는 "사과 없이 끝까지 민심을 거부하고 우롱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안진걸 공동사무처장은 "최악의 권력자이자 악질인 박 전 대통령에 몸서리가 쳐진다"며 "박 전 대통령을 왜 구속 엄벌해야 하는지 전 국민이 또다시 확인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서울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지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서울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지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들은 별다른 논평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옥남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치실장은 "해석하기 나름"이라며 "입장 표명을 한 것 자체가 최소한의 도리를 다 한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수사를 받아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과오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며 지난해 말 박 전 대통령이 "절차에 따라 헌재 심판과 특검 수사에 대응하겠다"는 발언을 했던 점을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