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경욱 “박 전 대통령, 헌재 심판 승복 여부 말씀 없었다”

중앙일보 2017.03.12 20:20
박근혜 전 대통령은 12일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복귀한 자리에서 자신을 파면시킨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과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고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했다.
 
이날 저녁 7시50분께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대신 읽은 민 의원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과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고 전했다.
 
‘안고 가겠다는 게 무슨 의미냐’는 질문에 “어려운 의미가 아니다. 그대로 받아들이면 된다”고 말했다.
 
또 ‘검찰 수사에 응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는 “(박 전 대통령에게) 그런 것을 질문할 기회가 없었다”고 밝혔다.
 
헌재 결과 승복 여부에 대해선 “그런 말씀 없었다”고 전했다. 더불어 ‘세월호 유가족에게 입장을 밝힐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답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