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평우, 이정미 "모욕적" 지적에…헌재 재판 영상 공개

중앙일보 2017.03.12 18:27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에서 과정에서 논란이 된 대통령 대리인단의 변론 영상이 공개됐다.
 
특히 김평우 변호사는 지난달 16일 박 전 대통령 측 대리인단에 합류하자마자 재판 방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달 20일 15차 변론에서는 당뇨질환을 호소하며 "음식을 먹어야 한다"고 말했으며,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다음에 하자. 오늘은 이것으로 마친다"며 심리를 끝내자 "왜 함부로 진행하느냐"며 고성을 질렀다.
 
 
 이 변호사는 22일 이어진 16차 변론에서도 모욕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발언을 계속했다. "(강 재판관이) 국회 측이 질문하고 끝낸 것을 뭐가 부족하다고 한술 더 뜨고 있다"며 "오해에 따라선 청구인의 수석대리인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미 권한대행이 "모욕적인 언사가 계속되고 있다" "발언은 녹음이 되고 있다" 지적하자 김평우 변호사는 "뭐가 지나쳐요?" "녹음을 다 틀어 보시죠"라고 답했다.
 
재판부를 향한 원색적인 불만이 이어지자, 수차례 뒷목을 잡는 이 권한대행의 모습도 영상에 그대로 담겼다.
 
이진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