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썬팅쿠폰 끼워팔면서 '공짜' 거짓 광고, 한국 GM 과징금 6900만원

중앙일보 2017.03.12 15:25 경제 6면 지면보기
공정거래위원회는 ‘선팅 쿠폰’을 끼워팔면서 쿠폰을 무상으로 제공한 것처럼 허위 광고한 한국GM에 대해 시정·공표 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6900만원을 부과한다고 12일 밝혔다. 한국GM은 2013년 2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홍보 전단지에 ‘선팅 무상장착 쿠폰’ 등의 문구를 넣었다. 하지만 실제로는 쿠폰 비용 6만~7만원을 반영해 차량 가격을 인상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