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퇴진행동 "청와대, 민간인 머물 수 있는 곳 아냐"

중앙일보 2017.03.12 15:03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12일 논평을 내고 "청와대는 민간인 신분으로 머물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측은 박 전 대통령이 민간인 신분이라도 대통령 비서실장과 경호실장이 허락할 경우 관저에 머물 수 있다는 입장이다.
 
탄핵 사흘째를 맞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아직 청와대에 머물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역사박물관에서 바라본 청와대가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70312. 서울 종로구 / 장진영 기자

탄핵 사흘째를 맞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아직 청와대에 머물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역사박물관에서 바라본 청와대가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70312. 서울 종로구 / 장진영 기자

퇴진행동은"박 전 대통령은 시민들로부터 파면됐고 파면의 법적 절차마저도 끝났다. 박 전 대통령은 국민들 앞에 사죄하고 청와대를 떠나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부하며 '군사기밀·보안구역'이라고 주장했다. 사저가 아직 정돈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핑계를 대지만 중요한 국가기록물에 손을 대며 증거인멸을 시도하기 위함이 아닌가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날 퇴진행동은 "박 전 대통령은 파면 결정이 난 후 사흘째인 오늘까지도 침묵하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극도로 흥분해 폭력양상을 띠고 현재까지 3명이 사망한 상황에서도 입장 표명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출국금지하고 구속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