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정운찬, “모든 대선주자 참여해 협치·연정 논의하자”

중앙일보 2017.03.12 15:02
바른정당의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지사와 바른정당 대선 경선 참여를 검토하고 있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2일 모든 정당과 대선주자를 향해 “협치와 연정을 위한 토론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정 전 총리와 남 지사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결정과 관련해) 결과에 승복하고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위해 한마음으로 나서야 한다”며 “낡은 패권과 기득권 정치를 배격하고 미래를 위한 협치와 연정의 정신에 동의하는 모든 대선주자와 정치인·정파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제는 일방의 이념과 진영을 대변하는 정치가 아닌 모두를 포용할 협력의 정치가 필요하다”며 “이념과 진영논리를 넘어 새 시대를 염원하는 정파와 정치인이 뜻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도 연정·협치를 위한 토론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남 지사는 "개인적으로 패권을 제외한 대연정이 옳다고 생각한다. 탄핵에 찬성하지 않고, 승복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 정파는 제외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특히 친박계는 대연정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얘기다.
 
반면 정 전 총리는 "대연정이면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다. 국정농단 주역일지라도, 탄핵을 반대했더라도 참여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