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朴 전 대통령, 늦어지는 퇴거 이해…하지만 국가기록물 파기는 안돼"

중앙일보 2017.03.12 12:14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2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의 정국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문재인캠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2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의 정국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문재인캠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2일 헌법재판소 탄핵 인용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하루빨리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승복한다는 의사표명을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국민들은 가장 평화롭고 아름다운 방법으로 전 세계 민주주의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국민들이 보여주신 절제력은 어떤 존경의 표현으로도 부족하다. 훗날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는 탄핵 이전과 이후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진행된 문답에서 "청와대 관저에서 퇴거하는 문제는 지금 이사갈 곳이 아직 다 준비가 끝나지 않아 2∼3일 늦어지고 있다고 하니, 그것까지 야박하게 할 수는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히 하고 싶은 건 퇴거가 하루 이틀 늦어지는 것보다 박 전 대통령이 퇴거할 때 국가기록물을 파기하거나 반출해서 가져가는 일은 있어선 안되겠다는 말씀을 분명히 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