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항상 금고에서 현금 꺼내…1억 땅값도 현금으로"

중앙일보 2017.03.12 08:56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현금 거래를 선호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최순실의 은닉 재산에 대해 다뤘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최순실 전 가사도우미는 "최순실이 평소 땅을 매입하거나 가사도우미에게 임금을 줄 때 금고에서 현금을 꺼내 줬다"고 밝혔다.
 
전 가사도우미는 "금고 두 개가 있었는데 방안에 있던 붉은 금고는 조금 컸다. 장롱과 같이 해서 잠가놨는데 항상 잠겨있어 뭐가 들어있는지 몰랐다. 내가 방에 들어가면 그 방도 닫아버렸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번은 두루마리 휴지가 없어졌다고 했다. 난 보지도 못했다고 하니까 말 안하면 경찰을 부르겠다고 했다. 알고보니 그 휴지심지마다 오만원권 지폐 다발이 꽂혀있었다"라고 밝혔다.
 
한 제보자에 따르면 평소 '강남 사모님'으로 불렸던 최순실은 모든 값을 지불할 때 현금만을 사용했으며 말을 사거나 피부미용 값을 낼 때도 마찬가지였다.
 
이어 최순실이 1억이 넘는 땅값 또한 현금으로 구입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부동산 중개업자는 "보통은 건물을 매입할 때 대출을 받는데 최순실은 대출이 없었다"라고 증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