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틀째 침묵 속 청와대 머문 박근혜

중앙선데이 2017.03.12 00:02 522호 1면 지면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은 11일에도 청와대 관저에 머물렀다. 박 전 대통령이 이르면 13일 삼성동 사저로 돌아갈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자택 보수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은 11일에도 청와대 관저에 머물렀다. 박 전 대통령이 이르면 13일 삼성동 사저로 돌아갈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자택 보수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이후 이틀째인 11일에도 청와대 관저에 머물렀다. 침묵을 지키며 아무런 메시지도 내놓지 않았다. 여론의 관심이 집중되자 박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날 오후 “서울 삼성동 사저 보수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르면 13일께 사저에 입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르면 내일 삼성동 사저 갈 듯
“불복 심리 드러내” 관측도
강성 친박 등 탄핵 반발 집회
조원진 “대한민국 법 무너져”

박 전 대통령 측은 지난 10일 헌재 결정 후 사저 정비작업에 들어가 고장 난 보일러를 고쳤으며 12일께 도배공사도 마무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저 내부에 경호인력이 머물 수 있는 공간도 만들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헌재 결정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힐지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헌법재판소 최종변론 서면진술에서는 “어떤 상황이 오든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갈라진 국민의 마음을 모아 지금의 혼란을 극복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이미 타이밍을 늦추는 방식으로 불복심리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이 이처럼 승복 선언 없이 뜸을 들이는 사이 자유한국당 내 강경파 친박 의원들을 중심으로 탄핵 반발세력이 결집하고 있다. 11일 서울 도심 대한문 앞에서 열린 제1차 탄핵 무효 국민 저항 총궐기대회에는 김진태·윤상현·조원진 의원과 김문수 비상대책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법치주의는 죽었다”는 의미로 가슴에 근조 리본도 달았다.
 
이날 집회에서 조 의원은 “3월 10일은 대한민국 법이 무너진 날이다. 애국 국민께서 얼마나 분노하고 얼마나 피눈물을 흘렸느냐”며 애국심에 호소했다. 조 의원은 “삼성동 박근혜 대통령님의 자택은 현재 전기도 없고 물이 새서 돌아가지 못한다”며 “하지만 박 대통령님은 외롭지 않다. 500만 태극 국민이 있어서다. 저를 비롯해 김진태·박대출 의원은 대통령님을 끝까지 모시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헌재 결정문을 읽어 보면 수긍이 돼야 하는데 더 화가 난다”며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부할 수 있다고 헌법에 나와 있는데 그게 탄핵 사유가 되느냐”고 반박했다. 전날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던 김 비대위원도 이날 집회에선 “재판 한 번 안 받은 대통령을 어떻게 파면시킬 수 있느냐”며 “이런 식으로 대통령을 탄핵하면 국회의원도, 특검과 검찰도, 헌법재판관 8명도 모두 파면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강성 친박계 인사들의 이 같은 행보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동정여론을 자극하며 세 확장에 나서려는 시도로 풀이되고 있다. 또한 헌재 흠집 내기를 통해 향후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한다는 전략도 담겨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헌재 결정 수용 입장을 밝힌 인명진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개인의 정치적 소신일 뿐”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청와대는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은 채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석훈 청와대 경제수석 등은 이날도 청와대로 출근해 비상회의를 열었다. 일각에서 청와대 참모진도 대통령 파면에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한 참모는 “일괄 사퇴에 관한 논의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